반응형

작년  10월 어느 평범한 출근길 아침 "우우~웅"  나의 코트 속  

핸드폰이 부르르 떨렸다.

간신히 만원버스 의자에 간신히 자리를 잡은 후 핸드폰을 확인 했다,

핸드폰 화면을 확인 하는 순간 가슴이 "철렁"내려 앉았다.

 

친구의 메시지보다 눈에 띄던 바뀐 프로필 사진이였다.

대학교 시절 같이 카페에서 시시콜콜한 연예인 소문부터 

남자친구 뒷담까지 공유했던 친구가 눈부시게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인스타그램으로만 봤던 남자친구와 사랑스러운 표정이 담긴 웨딩사진이었다.

"아 결혼소식이겠구나!라는 생각이 뇌리를 스쳤다.

메세지를 확인 하기전 진심으로 축하하는 마음을 담아 메세지를

떠올리며 확인 버튼은 눌렀다.

빙고!!.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나는 바로 코레일 어플로 켜서 11월 21일 오전 9시48분 서울역에서 서대전역으로

향하는 기차표 2장을 예매했다. 

11월 21일 오전 8시

딴~~~따라라~ 익숙한 핸드폰 알림소리에 잠을 깬 후 부랴 부랴 준비를 하고

남자친구와  서울역을 향했다, 기차를 타고 오전 10시20분 넉넉하게 

친구의 예식장에 도착! 미션 클리어를 체온 측정을 하고 축의금을 내고

무사히 신부 대기실에 도착하여 사진 촬영까지 미션을 클에리어 했다.

이자리는 처음으로 내 남자친구를 소개하는 자리여서 정신 없었다.

무사히 친구의 결혼식을 참가하고 우리는 식당에서 밥대신 답례품을 선택 후 식장을 나왔다.

결혼식이 생각보다 일찍 끝났다.

꼬르륵!! 쌀쌀한 겨울 날씨. 분주한 아침으로 빈 속의 남녀 한 쌍은 배고팠다.

이른 오전시간이라 문을 연 식당이 없었다.

식장 근처를 한 참 걷다 발견한 불켜진 묵은지 갈비 김치찌개 집을 발견!! 눈빛교환 5초!!

그냥 들어갈까? 맛 없으면 어떡하지? 김치찌개가 맛없어봐야 얼마나 맛없겠어

그래 들어가자!!!

날씨도 춥고 해서 우리는 기대 1도 없이 식당안으로 들어섰다.

한창 오픈 준비중이었고, 주인 아주머니는 홀 가운데에서 옆으로 누워 아침정보 프로그램을 보시다

후다닥 일어나신다.

'식사 되나요? 조심스럽게 나는 물었다.

식사가 된다는 말에 우리는 신발을 벗고 자리를 잡았다. 

앉자 마자 우리는 묵은지 갈비 김치찌개 2인분을 시켰고, 바로 밑반찬이 나왔다,

오뎅볶음과 가지무침,도라지 오이무침 단촐하다.

이순간 다시 시작되는  눈빛 교환 !!아! 잘못들어 왔음을 얘감한 우리였다.

그리고 곧이어 무은지 갈비김치찌개와 돌솥밥 등판 !!

우리는 어쩔수 없이 무은지 김치찌개가 끓어오르길 기다렸다.

같이 나온 돌솥밥의 밥을 사이좋게 나누어 담고,뜨거운 물을 넣어 구수한 숭늉을 기다렸다.

밥을 나눠 담은 후 얼마 되지 않아 김치찌깨는 끓어오르기 시작했다.

남자친구는 국자로 김치찌개를 나의 앞접시에 덜어주며, 여기서 대충 먹고 서울역 근처에서섬

맛있는 거 먹자고 속사였다.난 그말에 동의하며 고개를 끄덕이며 앞접시를 받았다.

후!후! 뜨거운 김치찌깨 국물 한 숟가락을 떠서 맛보았다.

어랏!! 이거 뭐지???? 오잉 그순간 먼저 김치찌개를 맛본 남자친구도 나와 똑같은 표정으로

고개를 갸웃거리며 국물을 연거푸 맛보기 시작한 후  드디어 와! 맛있다 라고 입을 뗐다,

김치찌개 국물이 뜨끈하게 국물이 추운 겨울 날씨에 

얼었던 나의 목구멍을 따스하게 감싸며 넘어갔다. 갈비는 많지 않았지만

오히려 깔끔한 김치찌개에는 적당한 양이었다, 

정말 기대 1도 없이 갔던 대전 서구 장대동점 묵은지 갈비 김치찌개 맛집이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안녕하세요~ 즐거운 금요일 오후입니다. 

퇴근길 이시겠죠?

오늘은 하트시그널 프렌즈의 오영주님께서 방송에서 만들어

드셨던 아보카도 토스트에 도전해보았습니다. 

 

 

오영주 아보카도 토스트 만드는 방법은?

 

 

우선 첫번째로 토스트용 식빵을 노릇 노릇하게 구워주신뒤 크림치즈를 듬뿍 발라주세요.

그 다음에는 아보카도를 먹기 좋게 손질해주세요

방송에서는 호두식빵을 사용했지만 저는 건강을 위해 통밀식빵을 준비했습니다.

또한 크림치즈는 필라델피바 마늘맛 갈릭크림치즈를 사용했답니다. 

저는 필라델피아 마늘맛 크림치즈를 사용했습니다. 

손질된 아보카도는 잘 발려진 갈릭크림치즈 토스트위에 보기 좋게 얹어주세요.

그럼 오영주 토스트 98% 완성 된겁니다. 

 

 

하트시그널 프렌즈의 오영주의 아보카도 토스트의 성공을 

결정하는 2%가 남았습니다. 

그것은 히말라야 핑크솔트와 레드 페퍼 입니다. 

우선 저는 얼마전 친구 결혼식 답례품으로 받은 핑크솔트와

자칭 타칭 알리오올리오 매니아에게 필수품인 카예페퍼가 있어서 

레드페퍼 대신에 카옌페버를 사용했습니다. 

 

 

짜잔 ~~ 제가 만든 오영주 아보카도 토스트입니다. 

고소하고 크리미한 아보카도식감과 갈릭크림치즈의 조화가 정말 

어마어마한 풍미를 자랑하는 아보카도 토스트였습니다. 

방송에서는 아보카도 토스트를 토스트계의 평양냉면이라고 

표현할 만큼 담백하다고 했으나

저의 아보카도 토스트는 아찔한 매콤함의 카옌페퍼와

갈릭 크림치즈의 조화가 엄청 화려한 풍미를 자랑하더라고요.

정말 맛있었습니다. 

이번 주 주말 브런치로 아보카도 토스트 한번 어떠세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안녕하세요. 굉장히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담터댁입니다.

그동안 잘지내셨나요? 저는 회사일이 너무바빠서
포스팅할 여유가 없었네요.

오늘은 저희 동네에서 호밀빠미 맛있는 빵집
베이커원호프엔비스트로를 소개해볼까합니다.

베이커원 호프엔비스트로는 이름만
보고도 알수 있듯 빵만파는 곳이아니라 간단한
음식이랑 맥주도 즐길수 있는 곳에요.
허나 최근엔 코로나의영향으로 빵집으로만
운영중지요.
위치는 블루스톤 찜질방건물 1층에 위치했어요.

여기는 다양한 빵이 있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빵하나 하나 정성으로 만든것이 느껴져요.

특히 만들기 힘들고 재료가 많이들어가는 발효빵
의 종류가 다양해요
여기 빵은 담백한 맛으로 속도 편하고
점식식사 또는 브런치로 즐기기좋아요.

시오빵 소금빵

위사진은 시오빵라는 소금빵인데 아무래도
일본에서 제빵을 배우신 것같아요.
이러한 이유로 카스테라가 많은 것같아요.

그래서 3일에 한번은 퇴근길에 들려
발효호밀빵 또는 무화과깜바뉴
아니면 통밀 식빵을 사갑니다.

가격도 비싼편이지만 몸에 덜 해로운
탄수화물 섭취를 위한 선택이라고 생각하며
맛있게 먹습니다.


이건 제가 요즘 회사에서 먹는 도시락에요

토마토 야채스프와 통밀 토스트2장
그릭요거트와 그래놀라
이렇게 점심으로 먹으면 졸리지않으면서도
속이 든든해서 좋더라고요.

이상 흑석동 호밀빵 맛집소개를 마무리
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저의 회사는 올해 강남으로 이사오기전에 여의도에 있었어요.

정확히는 국회의사당역 근처였죠. 대중교통도 좋고 편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좋았던 점은

건물내 스타벅스와 편의점 심지어 노브랜드 마트가 있었다는 점이에요.     

 

 

 

 

 

 

 

 

 

 

 

 

 

 

 

 

특히 작년 여름에 푹 빠져있던 알리올리오파스타를 자주만들어 먹었어요.

그러다 파스타면이 떨어져 여느때처럼 퇴근후 노브랜드 마트에 들려 파스타 면 코너에서 발견한 

노브랜드시그니쳐파스타!

파스타 모양이 노브랜드 로고 !신기하죠???

그때 기억이문득 떠오르는 출근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안녕하세요! 즐거운 주말 잘보내셨나요?
오늘은 결혼앞둔 친구와 잠실 소곱창 맛집인
별미곱창을 다녀왔어요.

대학교 동아리 동기인 친구가
내년 3월에 신부가 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같은
동아리 동기들과 잠실에서 모이기로 했어요.
그래서 오래간만에
만나서인지 너무 반갑더라고요.

이야기를 나누면서 먹을만한 메뉴로
고소한 맛이 일품인 소곱창을 먹기로 했어요.
잠실 소곱창 맛집을 검색해보니
별미 곱창이 후기가 많더라고요.


신나게 맛있게 잠실 곱창 맛집 별미곱창에서
곱창을 맛보고 동기들과 본격적인 수다를
떨기 위해 조용하고 분위기 좋은
카페로 갔어요.

그리고 아이스아메리카노와 에그타르트
주문해서 맛보며 수다 떨며
즐거운 주말을 보냈어요.

맛있는 음식과 좋은 사람과 함께
오랜만에 힐링시간을 가졌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문래동 오리백숙 맛집 능이버섯 백숙에
다녀오다!


안녕하세요! 담터댁입니다.
한글날 연휴 전날 남자친구와 함께
능이버섯오리백수을 먹고왔어요.

저희가 간 곳은 문래동 능이버섯백숙이라는
오리백숙전문점이에요.

사실 제가 이 곳은 부회장님
따님 결혼식 후 감사의 의미로 회사 전직원이 함께 퇴근 후 이곳에서 식사를 했던 곳이죠.

근데 이곳의 능이버섯오리백숙이
넘 맛있더라고요.

그래서 남자친구 원기회복을 위해
제가 능이버섯 오리백숙을 대접하기로 했어요.

여기는 오리백숙자체가 넘 맛있어서
솔직히 밑반찬이 필요없어요.

개인적으로 저는 시원하게 익은 오이장아찌만
먹게 되더라고요.

문래동 능이버섯 백숙집에는
능이주도 같이 팔더라고요.
참새가 방앗간을 어디 그냥 지나
가겠어요?
마시고 싶어하는 눈치라 한 병 주문 했어요.
부드럽다고 하더라고요.
암튼 맛있게 먹고왔어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추석연휴가 시작되기 하루전 날
사소한 일로 남자친구에게 서운한 일이 있었어요.

그래서 토라진 저는 하루 종일
카톡도 하지 않고 평소에 보고 싶었던
미드 <영거younger> 시즌 2를 정주행 했어요.

추후에 미드 영거도 포스팅예정이에요.
존잼이거든요.

아무튼 영거를 보다 잠깐 잠이들었다가
점심시간에 일어났어요.

자고 나니 서운한 감정이 좀 줄어 들었더라고요.
때마침 남자친구에게 전화가 왔어요.
점심먹지말고 잠깐만 기다리라고.

30분이 조금지나자
남자친구는 저희집 앞대문을 두드렸어요.

그리고 제가 그렇게나 먹고싶어 했던
타코벨 하프세트가 들어었는 종이쇼핑백을
높이 들어올려 보이더라고요.

타코벨을 먹고싶었지만
희안하게 기회가 닿지않아 먹어보지 못했던
음식중에 하나인데...

남자친구는 향이 강한 음식을 싫어하는 편이라
특유의 향이 강한 멕시코 음식 타코를
같이 먹을 수 없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사다 줄 주는 몰라 감동받았어요.

서운한 감정도 타코위 체다치즈처럼
녹아내렸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하루가 다르게 선선해지는 요즘
가을이 한걸음 가까워진 기분입니다.

날씨가 시원해지니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 남자친구와 함께
단골인 이수역 구구향훠거에 다녀왔어요.

오랜만에 먹는 훠궈 참으로 반가웠어요.
단 하나 아쉬운 점은 가격이 인상되었다는
점이에요.

그래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새우를 원없이 먹을 수 있었어요.

보이시죠? 싱싱한?냉동새우를
시원한 백탕에 넣고 익히면 국물도 맛있어지죠.

예전 같으면 손님으로 바글바글했을
이수역 구구향훠거 하지만 어제는
이상하게도 이날은 손님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맘편히 훠궈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이상 오늘 포스팅을 마무리해야겠어요.

내일 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