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2022 첫눈 선물같은 16강 진출

해죠 2022. 12. 3. 21:21
반응형

2022년은 가혹한 한해였다
하루하루 어찌어찌 버텨냈다.
물론 나보다 힘든 사람들도 더 많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지만...

내 맘이 생각보다 내구성?이
좋지 않아 자주 멀쩡해 보이는
중국산 가구처럼 무너져 내렸다.

해외라 as도 쉽지 않은 것처럼
내 맘이 딱 그랬다.
심지어 올해가 월드컵 인지도
몰랐으니 말할것도 없다.

오늘 아침우리집고양이 코코의
배변봉투를 버리기 위해
현관문을 열어보니
얼마남지 않은 2022첫눈이
하늘하늘 춤을 추며
잡념으로 후끈 달아오른 나의
머리와 가슴위에 내려앉아
식혀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