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담터댁입니다. 오늘은 클라우드 사진을
정리하다가 대학교 자취시절에
해먹던 자취음식 사진들을 발견했죠.

당시 제 음식 손맛은 동기들 사이에서도
맛있기로 소문이 난 터라 제방에는
친구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어요.

그래서 오늘은 손맛 자랑하는 황금 자취음식
베스트 3를 골라보았어요.

대구 교생실습 갔을 때 고시원에서 배운 된장찌개

위 사진은 제가 대구로 교생실습을 갔을 때
묵었던 고시원에서 배운 된장찌개 레시피랍니다.

고시원에는 된장찌개를 끓여먹을 수 있는
재료를 준비해놓고 주인 아주머니께서
만드는 법을 냉장고에 붙혀 놓으셨더라구요.
그대로 끓이니 너무 맛있는 된장찌개를
먹을 수 있었답니다.

재료는 다시마,다시멸치,건표고버섯 ,된장
고춧가루,냉장고에 있는 야채양파 버섯 등등

라면끓이는 것보다 쉬운 고등어조림

고등어는 담터댁이 가장 사랑하는
식재료 중에 하나였죠.
실제로 인터넷으로 고등어통조림을
대량으로 구입해서 먹곤 했어요.

구워먹고 끓여먹고, 그중 고등어조림을
자주 해먹었죠.

고슬고슬하게 익은 햇감자와 입에서 녹는
무우그리고 고등어 한조각!!!
밥도둑이 따로 없답니다.

반찬없고 귀찮을때, 냉장고파먹용 카레

반찬 없을때 좋은 잘익은 김치만 있다면
만사 ok!!!
햄도 넣고 참치도 넣어서 갓지은 밥에
쓱쓱 비벼 먹으면 베리 굿
실제로 카레를 해 놓으면 과동기 혹은 동아리
친구들이 와서 알아서 차려먹는 음식이었어요.

이상 오늘은 담터댁의 손맛자랑하는
황금 자취음식 세가지를 소개해 드렸어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담터댁입니다. 오늘은 클라우드 사진을
정리하다가 대학교 자취시절에
해먹던 자취음식 사진들을 발견했죠.

당시 제 음식 손맛은 동기들 사이에서도
맛있기로 소문이 난 터라 제방에는
친구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어요.

그래서 오늘은 손맛 자랑하는 황금 자취음식
베스트 3를 골라보았어요.

대구 교생실습 갔을 때 고시원에서 배운 된장찌개

위 사진은 제가 대구로 교생실습을 갔을 때
묵었던 고시원에서 배운 된장찌개 레시피랍니다.

고시원에는 된장찌개를 끓여먹을 수 있는
재료를 준비해놓고 주인 아주머니께서
만드는 법을 냉장고에 붙혀 놓으셨더라구요.
그대로 끓이니 너무 맛있는 된장찌개를
먹을 수 있었답니다.

재료는 다시마,다시멸치,건표고버섯 ,된장
고춧가루,냉장고에 있는 야채양파 버섯 등등

라면끓이는 것보다 쉬운 고등어조림

고등어는 담터댁이 가장 사랑하는
식재료 중에 하나였죠.
실제로 인터넷으로 고등어통조림을
대량으로 구입해서 먹곤 했어요.

구워먹고 끓여먹고, 그중 고등어조림을
자주 해먹었죠.

고슬고슬하게 익은 햇감자와 입에서 녹는
무우그리고 고등어 한조각!!!
밥도둑이 따로 없답니다.

반찬없고 귀찮을때, 냉장고파먹용 카레

반찬 없을때 좋은 잘익은 김치만 있다면
만사 ok!!!
햄도 넣고 참치도 넣어서 갓지은 밥에
쓱쓱 비벼 먹으면 베리 굿
실제로 카레를 해 놓으면 과동기 혹은 동아리
친구들이 와서 알아서 차려먹는 음식이었어요.

이상 오늘은 담터댁의 손맛자랑하는
황금 자취음식 세가지를 소개해 드렸어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담터입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웹하드의 사진을 정리하다가 대학교

3학년 시절에 자취했을 시 사진을 발견했네요,


당시 외식경영학을 부전공으로 공부하던 시절이라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 것을 굉장히 좋아했어요.


집에서 고등어조림을 시작으로 장조림,만두, 삼겹살 등등

다양하게도 해먹었네요.


그 다양한 음식 중에서 가장 제가 생각해도 기가 막혔던

음식은 바로 매실 장아찌였던 것 같아요.

당시 옆방에 같이 살던 친구가 자주 체하고 소화기능이 안좋을때면

매실청을 먹고 하더라고요.

저도 탈이 잘 나는 편이라 만들어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무작정 황매실을 만원너치 사서 매실 장아찌를 만들었어요.


올해도 매실장아찌를 만들었답니다


담터댁의 매실청,매실장아찌 만드는 방법은 

우선 굵은 소금으로 흐르는 물에 매실을 깨끗이 닦아주세요!!

그리고 물기를 최대한 없앤 후 이쑤시개로 배꼽?의 꼭지를 

제거해주세요.


보통 매실청을 담을때는 통으로 담는 것이 보통이지만,

매실 장아찌로 담글 때에는 매실의 씨를 제거에 줘야 

한다고 해요.

매실씨에는 복통 설사를 일으키는 독성분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새콤달콤한 장아찌를 먹기 위해 하루 종일 그 비좁은

1평 짜리 원룸에서 매실씨를 뺐어요.

그리고는 설탕과 켜켜히 쌓아 그해 정말 맛있게

장아찌를 먹었던 것 같아요.


고추장과 다친마늘,참기름 넣고 조물 조물

무쳐서 먹으면 정말 꿀맛이죠.

올해 담은 매실장아찌도 맛이 잘 들기 바래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