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다르게 선선해지는 요즘
가을이 한걸음 가까워진 기분입니다.

날씨가 시원해지니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 남자친구와 함께
단골인 이수역 구구향훠거에 다녀왔어요.

오랜만에 먹는 훠궈 참으로 반가웠어요.
단 하나 아쉬운 점은 가격이 인상되었다는
점이에요.

그래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새우를 원없이 먹을 수 있었어요.

보이시죠? 싱싱한?냉동새우를
시원한 백탕에 넣고 익히면 국물도 맛있어지죠.

예전 같으면 손님으로 바글바글했을
이수역 구구향훠거 하지만 어제는
이상하게도 이날은 손님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맘편히 훠궈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이상 오늘 포스팅을 마무리해야겠어요.

내일 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색적인 조합 제육참치마요쌈밥

저희 동네는 대학이 근처에 있어서
그런지 이색적인 조삽의 야식메뉴가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요즘 저희동네에서
인기가 많은 제육참치마요쌈밥을
소개해드릴게요.

우선 참기름과 깨소금으로 간을한 주먹밥
을 상추에 참치마요에 싸서 먹는
참치마요쌈밥에 매콤한 제육볶음 한 점을
올려서 먹으면 끝!

고소한 참치마요와 제육볶음이오묘하게
잘어울리더라고요.

단, 고기가 단맛이 너무 강하더라고요.
그리고 기름도 너무 많고,
그래도 이색적인 조합에 점수를 드리고
싶네요

이상 오늘은 제육참치마요쌈밥
시식후기 마무리 할께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용산 아이파크 낙곱새 개미집 시식후기




주말 즐겁게 보냈나요?
저는 아침일찍 일어나 남자친구와
운동도 할꼄
따릉이자전거를 타고 용산에 갔어요.

사실 자전거 운전에 미숙한 편이라
남자친구의 지도편달?을 받으며 자전거를
한 시간가량 타고 왔어요.
오래만에 운동을 해서 개운하고 좋더라고요.

저희는 한시간가량 따릉이 자전거를 타고
용산까지 가서 반납후 점심은
아이파크몰에 있는 푸드코트에 먹기로 했어요.

저희는 아이파크몰의 푸드코트의
다양한 메뉴 중 개미집에 낙곱새를 먹기로
결정했어요.



저희는 2인세트에 맵기는 약간매운맛으로
주문했어요.
중간 매운맛은 신라면보다 조금 더 맵다고하더라고요.

기본반찬으로는 콩나물무침,부추김치,
마카로니샐러드,배추김치가, 된장국 나와요.

요 기본 찬과 같이나오는 계란 후라이와
밥은 납곱새를 잘끓인후 낙곱새 한 국자와
참기름과 김가루를
넣어 잘 비벼서 먹으면 정말 맛있답니다.

매울때는 같이 나온 치즈폭탄계란찜
한 숟가락을 먹으면 좋아요.

이상오늘은 남자친구와 함께 방문한
용산 개미집의 낙곱새 시식후기를 소개해드렸어요

몇시간 뒤면 시작되는 월요일이 두렵지만
곧다가올 추석연휴를 기대해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도 살찌는 천고마비의계절
가을이 돌아왔습니다!전세계적인 역병때문에 답답하고,더 무더웠던 여름이었던것같아요,

야외활동이 줄고, 더웠던 날씨가
기분좋게 선선한 바람을 타고, 왕성한 식욕이
돌아왔습니다.

내심 안돌아오길바랬는데...
암튼 그래서 다시 정신을 차리고, 점심식단을 일주일에 3번정도는 가볍게먹기위한 노력을
하고있어요.



지난주에는 샐러드로 점심을 먹었고,
이번주에도 샐러드를 먹으려했지만 좀물려
대체식단을 찾아보다 세계적인 오트밀브랜드인
퀘이커에서 백종원선생님?과
콜라보한 신제품이나왔더라고요.

한국에서도 오트밀은 악명높은?다이어트
식품으로 잘알려져 있어요.

악명이란? 맛없기로 소문이났다는것이죠.


이번에 백종원선생님께서는 오트밀을 한국인
입맛에 맞게 재해석! 오트밀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죽 혹은 누룽지처럼 즐길 수 있게 만들어져
나왔더라고요.

저는 그래서 구운김 맛으로 골라봤어요.

퀘이커 오트밀에 야채 후레이크에
김후레이크까지 들어있어요.

여기에 뜨거운 물을 부어 5분 불려서
먹보았던 야채죽 맛이나서 먹기좋더라고요.

그래서 퇴근길에 일주일치 사서
집에 들어왔어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홧김에 지른 블루투스 이어폰 iLuv버블껌 !! 졸귀탱

안녕하세요~~담터댁입니다.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입니다. 맛있는 점심은 드셨나요?

제가 얼마 전에 회사에서 쓰레기를 줍다가 허리를 삐끗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허리가 넘나 아프더라고요. 그래서 회사에 반차를 내고

병원에 가서 엑스레이 사진을 찍어보니 !! 헐 허리디스크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요즘 회사에서 1시간 반정도 일찍 나와 열시히 물리치료를 

받고 있는데.... 통증이 줄어들지 않더라고요.


물리치료 받을 때 쓰려고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아보았지만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더라고요. 통증때문에 이어폰 찾을 엄두는 나지 않고,

어제 아침 블루투스 이어폰 찾는 걸 포기하고 출근을 했습니다.

버스를 타고 오다 보니 너무 허리가 아프고,서럽고 막 

열이 받더라고요. 

 

그래서 회사 근처 편의점에 들려 아무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입하게 되었답니다. 

아침부터 3 만원을 질렀다는 것이죠. 

제가 홧김에 구입한 블루투스이어폰은 iLuv버블껌이라는 제품이에요.

색상도 넘 귀엽고 일단 방수가 된다는 것이 맘에 들더라고요.

비오는 날에도 사용할 수 있는 iLuv 버블껌 블루투스이어폰!!


구성품은 충전용 5핀 케이블과 이어캡 그리고 

와인색의 블루투스 이어폰과 충전케이스가 들어있습니다. 

사진으로 보니깐 이어폰이 마치 흑진주같이 이쁘네요.

실제로 보면 더 밝은 핑크빛이 돌아요.


iLuv 버블껌 블루투스 이어폰의 케이스는 

가벼운 소재의 플라스틱으로 되어있어요.

그래서 뭔가 내구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되지만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생각보다 가성비 좋은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알려져있더라고요. 

위 사진은 이어폰 충전량을 확인 할 수 있는 배터리 잔량 표시 등도

되어 있습니다. 


아무튼 홧김에 구입한 블루투스 iLuv버블껌 에어!!

한국어 지원에 자동 페어링 기능이 있고, 탭 기능까지 

갖춘 가성비 좋은 블루투스 이어폰 소개를 마무리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토이즈, 1995 스피어민트!! 마스크 입냄새 걱정 뚝

태풍으로 아침부터 비가 많이 내리는 목요일 아침이었습니다.
오늘은 제가 편의점에서 알토이즈, 1995 스피어 민트 사탕을 하나 
구입해보았어요.

제가 민트 사탕을 구입한 이유는 바로 코로나 19 로 인해
하루 종일 써야 하는 마스크 때문입니다. 



엥? 왠 마스크? 때문에 민트 사탕을 샀다고?라고 생각하실 수 있겠지만
마스크를 오랜 시간 착용하고 있다 보니 
마스크 입냄새가 너무 신경 쓰이더라고요. 

방법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들른 편의점에서 예쁜 틴케이스에 
들어있는 알토이즈,1995 스피어민트 사탕을 발견한 것이죠. 

회사에서 일하다 보면 건조한 사무실 환경이라 기침이 자주
나는 편이데 그때 알토이즈, 1955 한 알씩 먹으니 목이 덜 간지럽고
기침도 많이 안나더라고요. 

위 사진은 알토이즈, 1955 민트캔디의 모습이에요.


양도 아주 넉넉하니 사무실 책상 위에 놓고, 

졸리거나 기침이 나올 것 같을 때 한 알씩 먹었답니다. 

퇴근 길에 2캔 정도 더 사서 하나는 가방 안에 넣고, 다니면서 먹고

하는 사무실 서랍에 넣어 놀 생각이에요.


기침 나올때도 좋고, 마스크입냄새도 덜 나는 것 같네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속 까지 뜨끈해지는 콩나물 국밥!!


안녕하세요!! 오늘은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아침부터 비가 추적 추적 내리기 시작하네요!
비가 와서 그런지 사무실냉방이 오늘 따라
쌀쌀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쌀쌀한 기운이 들면 감기들기 쉽잖아요?
그래서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줄 음식으로
오늘은 점심에 콩나물 국밥을 먹고왔어요.

뜨끈하고 시원한 국물을 한 숟가락 목으로 넘기니
경직되던 마음이 사르르 풀리는 기분이 더라고요.

부디 태풍 피해가 없기를 바래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맛있는 점심식사는 잘하셨나요?
저는 지난주 같이 사는 친구와 늦은 저녁에
치+떡(치킨+떡볶이)를 시켜 먹었답니다.


제가 지난주에 먹었던 야식이야기를 왜하냐?
저희가 주문힌 곳의 포장패키지가
너무 충격적이었기 때문입니다.

위 사진이 저희가 야식으로 주문한 곳인
삼처분식의 포장모습이에요..
충격적이죠?

삼첩이라길래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반찬의 숫자를 의미하는구나라고
생각했지만 ,보약의 약봉지를 의미하는 첩
이더라고요. 그래서 한약이나 보약을 연상시키는
포장패키지로 배달이 되었습니다.

흔히 야식은 몸에 해롭다는 이미지를
반어법적으로 표현한 것이 너무 기발하고
재밌고 좋더라고요.

사실 코로나 19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를
배달음식으로 달래는 저로써는
내몸에 안좋은 자극적인 음식을 먹는 것에
대한 죄책감까지 덜어주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보약같은 정성으로 배달된 흑석동 삼첩분식
떡볶이도 너무 달지 않아 치킨을 찍어 먹기
좋았습니다. 다만 간이 좀 쎈 느낌지만
맥주 안주로는 딱 좋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