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과민성방광,요실금: 기침하다 오줌이 새요.

과민성방광은 일반적으로 여성의 경우 출산 및 폐경 이후에 많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여겨졌지만,

최근 20대 초중 반의 여성들에게도 발병이 되고 있다.

과민성방광은 노화를 제외하고 스트레스,외상, 신경성 질환 등으로 방광근육 및 

배뇨기관의 신경이상이 생기는 생식기 질환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과민성 방광 증상에 대해 알아보자 !

과민성방광의 경우 하루 8회 이상 소변을 보거나, 저녁에도 

소변마려운 느낌이 들어 잠을 깊게 들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특정한 상황이 되었을때 요의(소변이 마려운 느낌)를 많이 느끼는 경우도

과민성 방광에 해당된다고 한다. 

이러한 과민선방광 증상이 20대 여성들에게도 나타나는 이유는 

과도한 스트레스와 운동 부족이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라고 한다. 

특히 젊은 층에게 과민성 방광이 나타나는 이유로는 취업준비 및 진학 등의

스트레스가 심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때문에 이러한 과민성방광은 의학적인 시술 또는 약물치료보다는 

생활습관개선이 가장 중요하다고 한다. 

그럼 과민성방광 치료 및 예방법은 무엇일까?

1.과민성 방광 치료방법 : 코어 근육을 키워라!

소변을 볼 때 사용하는 근육은 요도괄약근과 골반근육과 복부의 

복직근이 사용된다. 때문에 코어근육을 꾸준히 하는 것이 건강하게

생식기 관련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2. 과민성 방광치료방법: 복부 허리를 따뜻하게 하라 

과민성 방광은 체온과 깊은 연관이 있다. 

기온이 낮으면 방광주변의 신경이 수축되면서 요의를 느끼게 되는 

것이다. 때문에 평소에 온찜질이나 반신욕을 통해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3. 과민성 방광치료방법: 소변 미리보기/ 소변 10씩 참았다가 싸기 

요의가 느껴지기 전 미리 소변을 보게 될 경우 갑작스러운 

요의로 인해 소변이 새는 것을 방지 할 수있다. 

이 습관은 장거리 운전 또는 여행 특정 긴장을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 전에 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일상 생활에서는 소변이 마려운 

요의를 느끼고 10분 정도 참았다가 소변을 보아야 한다. 

이방법은 소변을 참음으로써 괄약근의 힘들 단련하는 방법이다. 

이상 오늘은 생활 습관을 개선하여 과민성방광을 치료하는 방법을 알아보았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