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올해 아름답게 핀
벚꽃 때문에 더 잔인했던 4월이 끝

올해 벚꽃은 유난히 아름다웠고,
다른 해보다 오래 피어있었던 것 같아요.

아무래도 코로나19로 인해 이례적으로
벚꽃축제가 취소되고 그나먀 벚꽃을 즐길 수 있는
공원에 출입 마저 제한되었죠.

처음에는 ”뭐 이렇게까지 하나 ?”싶기도 했어요.
그러나 벚꽃은 공원뿐만 아니라 우리 주변 가로수로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올해 깨닫게 되었어요.

위 사진은 제가 다니는 회사 근처 작은 공원에
있는 왕벚꽃나무에요.

이 벚꽃나무는 지난주까지 아름다운 벚꽃을
뽐내고 있더라고요.

처음에는 이게 왕벚꽃나무인 몰랐죠.
저처럼 사진을 옆에서 찍던 아주머니께서
“올해는 왕벚꽃이 오래가네”하는 소리를 듣고서야
이 아름다운 꽃이 왕벚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순간 이 왕벚꽃에게 너무 미안하더라고요.
이 코로나19펜데믹 속에서도 아름답게
꽃을 피웠음에도 불구하고 못 알아봐 준 사실이
미안하더라고요.

이처럼 가로수 벚꽃에게도 윤중로 벚꽃에게도
우리에게도 유독 잔인했던 4월이 끝나갑니다.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우리 힘내보아요!!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