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이나 의료진의 코로나19 검사를 궜했으나...

 대구 코로나바이러스 슈퍼전파자 31번 확진자 검사거부! 대구 슈퍼전파자로 인해 확진자 30명 


최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일명 우환폐렴 확진자의 수가 점차 줄었으며,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소개 되며, 코로나19로 바뀌며 국민들은 조금이나마 불안함을 해소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어제 날짜 19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지역에서만 30명이 추가되었다. 

이로써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82명으로 크게 증가되어 

코로나19, 우한폐렴에 대한 불안함이 다시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 대구슈퍼전파자 발생원인 >

대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슈퍼전파자가 발생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어제 처음 대구 코로나 바이러스 31번 확진자가 소개되었다. 처음 소개되었을 시에는 

해외여행 경험도 없으며, 확진자의 접촉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감염되었다는 내용만 전했졌지만, 이후 대구 코로나 바이러스 31번 확진자의 추가적인 정보가 밝혀지면서 

국내는 다시 한번 충격에 휩싸이게 되었다.

 대구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31번은 61세의 여성으로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증상이 있는 상태로 2,000명이 모이는 교회건물에서 종교활동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해당 교회는 폐쇄되었으며, 당시 같이 예배를 들었던 사람들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대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슈퍼전파자가 발생된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교통사고로 대구의 새로난한방병원에 8일에 입원하였다고 한다. 


< 대구슈퍼전파자 발생원인 >

이후 31번 확진자는 인후통과 오한 등 코로나의심 증상을 보여 의료진은 코로나 바이러스 19검사를 권유하였지만, 본인은 해외여행력도 없으며,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었다며, 검사를 거부한 사실이 확인 되었다. 

지난 15일이 되서야 CT검사를 통해 폐렴증상이 확인되어 코로나19검사 또다시 권유하였으나 검사를 거부하였으며, 17일이 퇴원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대구의 평범한 60대의 여성이 코로나19바이러스 슈퍼전염자가 된 이유는 코로나19검사는 1급 감염병의심자에 대해 조사하고 환자가 거부하여도 검사를 할 수 있는 주체가 의료인이 아닌 지자체장에게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초기 우한폐렴인 코로나바이러스는 1급 감염병에서 2급 감염병으로 변경되었을 시기였던 이유도 있다. 하지만 현재 대구 코로나19 30번 확진자가 검사를 거부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구 코로나 바이러스 19 31번 환자의 개인정보가 온라인상에 공개되었으며, 거짓뉴스 공공연하게 공유되고 있어 환자와 환자의 가족에게 크나큰 상처를 주고는 실정이다. 

이럴때 일수록 더 개인위생에 더 신경쓰는 것이 현명하게 코로나19를 대처하는 방법이지 않을까?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