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로즈마리 일기 2장 : 신입생입성하다

이게 무슨 말인가 싶으시죠?
제가 어제부터 로즈마리 관찰일기를 쓰기 시작했어요.

초등학생 때에 제 일기도 매일 쓰는 것을 지겨워 하던 제게는 엄청난 도전이랍니다.

어제 말씀 드린것 처럼 로즈마리는 제게
인생의 버킷리스트 같은 거라 이번에는 이렇게 로즈마리로 허브 솔트를 만드는 그날까지 노력해 볼 예정입니다.

오늘은 2018년 1월 21일 오전 11시에요
저의 귀여운 로즈마리 새싹을 살펴보러 가실까요?

짜란 !! 제가 보기에는 어제 보다는 새싹 잎이 많이 녹색 빛을 보이는 것 같아요.

이녀석이 제가 없는 12월 1달 동안 탕비실 싱크대 밑에서 살아 남아서 그런지 웃자람과 동시에 떡잎이 노랗게 자랐어요.

그래서 맘이 너무 나 아팠어요.
옛날부터 예의없는 사람을 일컫기를 싹수가 노랗다는 말을 하잖아요?
저는 앞으로 이런 말을 못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식물의 싹이 노랗다는 것은 햇볕을 못 받아 아프다는 의미기 때문에요.

식물 입장에선 얼마나 억울할까요?
난 아프다는 표시를 한건데 인간들은 예의없고 싸가지 없는 사람들을 일컫는다는 사실이 말이에요.

그리고 오늘은 너무 외로워 보이는 이녀석을 위해 로즈마리 씨앗 5과립을
더 뿌려주었어요.

수분이 쉽게 날아가지 않게 하기 위해 물에 젖은 티슈를 올려놓았답니다.


과연 다섯 과립의 로즈마리 신입생 중 몇 녀석이 태어날 지 넘나 기대되는 거 있죠?

이녀석들의 잘 자라나는 모습과 꽃을 활짝 피우는 모습을 위해 오늘도 담터댁은 그동안 틀지 않았던 매장 클래식 음악까지 틀어주며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아직은 눈에 띠는 큰 변화는 없지만, 아프지 않고 지금처럼만 잘자라 주길 바라는 마음 뿐입니다.

이것이 부모마음일까요? 화분을 수시로
쳐다보게 되는 것 같아요.

화분을 키우는데에도 이렇게 조바심이 나는데,,,우리를 키워주시는 부모님께서는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우리 로즈마리를 키우면서 잠시나마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려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부디 아이들이 무럭 무럭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네요. 솔직히 티스토리 블로그 포스팅이 이렇게 편한적이 없었던것 같아요.

늘 무엇을 써야할지 어떻게 써야할지 막막하기만 했는데,,, 이 관찰일지가 저에게는 맞는 것 같아요,
왠지 티스토리에 맞는 주제를 찾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너무나도 행복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