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흔하지만 조심해야하는 질병 베체트병!!’

피곤하거나 신경쓸 일이 많을 경우 누구나 한번쯤을 경험해봤을 혓바늘이 자가면역 질환인 베체트 병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고 한다.

혓바늘은 전문의학 용어로 구강염증성 질환으로 구강궤양이라고 하는데 이러한 증상이 반복되거나 지속 될 경우실명 또는 사망에 이르는 무서운 베체트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한다.


무서운 베체트병!! 그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현대인들 중 재발성 구내염(혓바늘)으로 고생는 인구는 무려 20%에 달할 정도로 흔한 질병중 하나이다.
그러나 이처럼 흔한 구내염증상이 반복적으로 재발할 경우 실명 또는 사망에 이르는 무서운 베체트 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자료에 따르면 국내의 베체트병환자의 수는 약 1만 5천명이라고 한다,
이 베체트 병환자 중 1만명이 여성 환자로 밝혀졌다.

베체트 병은 유럽이나 미국,캐나다 등에서는 드물게 발병하는 질환이지만 실크로드에 인접한 국가인 이란, 중국, 일본,이라크,사우디아라비아, 터키등에서 많이 발병한다.

​국내염(혓바늘)로 시작하는 베체트병

이 질환은 1973년 터키에서 의사로 활동하던 훌루시 베체트에 의해 알려진 자가면역 질환으로 면역세포의 변의로 자신의 장기나 신체를 바이러스 또는 병균으로 잘못인식하여 공격하여 각종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주로 구내염(혓바늘)과 같이 입이 허는 증상으로 시작되어 음부나 전신으로 염증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을 방치하거나 치료하지 않을 경우 근골격계,심혈관계 침범증상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한다.

이 병은 자가면역질환과 자가염증 질환의 중간단계로 밝혀지고 있아며, 일종의 면역 유전성 염증질환으로 분류된다

과거에 배체트 병은 눈에 염증이 발생하면 대부분 실명을 한다고 했으나, 최근에는 치료제로 실명의 빈도가 줄어들었다고 한다.

베체트 병의 명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아기에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환으로 평소의 생활 습관 개선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할 수 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 성모병원 피부과 박동식 교수에 따르면 평소에 입이 자주 헐거나 피부에 뾰루지가 발생하는 경우 베체트병 전문의와의 상담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입안이 헐때 의 증상을 경험해본 사람들은 이 증상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지 불편한지는 잘알고 있을 것이다.

입이 허는 이유는 베체트 병 외에도 다양한 원인이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치료방법 중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피곤하면 입아 자주 허는 사람일 경우 충분한 숙면과,규칙적인 운동과 식습관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이상 오늘의 포스팅을 읽고 계신 분이라면 춥다고 집에만 있지 말고 10분이라고 집에서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한다.

블로그 이미지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