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길게 자라나는 코털 보기 싫어도 뽑으면 안된다?


여성들에게 남자친구 혹은 배우자의 어떤 모습을 가장 

싫은가?의 답변 중 하나가 삐져 나온 기다란 코털이다. 

길게 자라나는 코털이 보기싫어 주기적으로 뽑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보기 싫은 코털을 함부로 뽑으면 안된다고한다. 


코털을 잘못 뽑을 경우 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코털은 나이가 들면서 더 길어진다고 한다.

이는 호르몬의 변화가 원인이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5알차 환원효소와 

결합되어  DHT라는 대사물질로 바뀐다.

노화로 인해 DHT 생성량이 증가되면 눈썹이나 콧쏘그 턱에 있는 모낭에

도달하게 되어 성장촉진 인자(IGF-1)으로 생성되어 털이 더 길게

자라는 것이라고 한다. 


중년의 남성이 자주 코털을 뽑게 되는 이유이다.

지하철에는 코털제거기를 판매하고, 구입하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다소 비위생적으로 보이는 코털은 우리몸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비강점막의 습도와 온도를 조절할 뿐 만 아니라 호흡중 외부로 부터 

먼지나 유해 물질의 침투로부터 보호해 준다.

이러 한 이유로 함부로 코털을 뽑게 될 경우 모낭에 염증이 발병하기 쉽고,

이로인해 뇌막염, 패혈증으로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때문에 코털을 뽑기 보다는 손질 전용가위를 사용하여

길이정도만 잘라주는 것이 안전한 코털손빌방법이다.


또한 코안의 코털을 많이 자르게 되어도 코털의 본연에 기능이

저하 될 수 있으며, 코안의 건조하여 다른 질환이 발병될 확률이 높다고 한다.

때문에 머리를 뒤로 45도 젖혀서 육안으로 확인 되는 코털만 정리하는 것을 권한다.


이상 오늘은 안전한 코털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블로그 이미지

찰칵이 담터댁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 28살 어른이 입니다. 즐검게 하루하루를 담아보는 습관을 가져볼까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